코인뉴스
  • 비트코인

  • 이더리움

  • 대시

  • 라이트코인

  • 이더리움클래식

  • 리플

  • 비트코인캐시

  • 모네로

  • 퀀텀

  • 지캐시

  • 비트코인골드

거래소 시세(KRW) 시세(USD) 거래량 24시간 변동(KRW) 한국 프리미엄(KRW)
업비트 13,964,000 KRW inf USD 3,901.24 BTC ▲ 198,000 1.44% ▲ 13,964,000 100.00%
빗썸 13,951,000 KRW inf USD 0.00 BTC ▲ 5,000 0.04% ▲ 13,951,000 100.00%
코빗 13,945,500 KRW inf USD 147.13 BTC ▲ 186,000 1.35% ▲ 13,945,500 100.00%
플로닉스 0 KRW 11,872 USD 915.15 BTC ▲ 0 1.62%
비트렉스 0 KRW 11,876 USD 355.12 BTC ▲ 0 1.59%
비트피넥스 0 KRW 11,884 USD 5,157.59 BTC ▲ 0 1.40%

비둘기지갑 이용자 53% “가상자산, 1년 이내 화폐로 통합”

M 비트홀 0 0
3543051313_K4Y2XceM_bc4bb4466ea97d8aa5a0455cc91a1e937cd8d417.jpg
▲(사진제공=비둘기 지갑)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【한국블록체인뉴스】 비둘기지갑 이용자 50% 이상은 가상자산이 1년 내 대중적으로 통용될 것으로 전망했다.


비둘기지갑이 전 세계 비둘기지갑 이용자 1만2952명을 대상으로 ‘가상자산이 일상에서 현재 화폐와 함께 대중적으로 통용되려면 얼마나 걸릴 것으로 예상하는가’를 물은 결과, 53%가 ‘1년 이내 가능할 것’이라고 답했다.


‘3년 이내’ 8%, ‘5년 이내’ 5%, ‘10년 이내’ 9%였다. ‘일어나지 않을 것’이라는 응답은 10%였다.


국가별로는 중국 이용자의 68%가 1년 이내 가상자산이 일반화폐와 함께 대중적으로 통용될 것으로 예상했다.


국내에서는 ‘1년 이내’가 26%로 나타났다. 39%는 ‘가상자산의 화폐 통용이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’이라고 생각했다.


비둘기지갑 측은 “이번 결과는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가상자산 결제 시장, 지속적인 가상자산 개발 등 새로운 금융환경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”이라며 “특히 국가 주도의 발 빠른 CBDC(중앙은행 디지털화폐) 추진을 비롯해 가상자산 산업에서 두각을 보이는 중국이 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”고 전했다.


김은태 비둘기지갑 대표는 “이미 해외 곳곳에서 기존 통화의 문제점을 보완하며 가상자산이 활용되는 만큼 보완적 수단으로 가상자산의 수렴은 빠르게 확산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했다.


이기우 기자 hkbnews@hkbnews.com


0 Comments
제목
FreeCurrencyRates.com
아래 코인은 가상매매하실 수 있습니다..